November 12, 2016

Please reload

최근 게시물

ESC Nightmare팀 창단의 의미

July 19, 2016

1/10
Please reload

추천 게시물

[롤챔스 승강전] ESC 에버, "정말 열심히 노력하면 중위권 가능할 듯"

April 28, 2016

ESC 에버의 김가람 감독과 '로컨' 이동욱이 롤챔스 중위권까지 노려보겠다는 의지를 불태웠다.

28일 서울 OGN e스타디움에서 열린 2016 LoL 챔피언스 코리아 섬머 시즌 승강전 1일 차 스베누 소닉붐과 ESC 에버의 경기에서 ESC 에버가 세트 스코어 3:0 완승을 거두며 롤챔스 승격에 성공했다. 최초로 1부 리그 팀을 꺾고 승격한 ESC 에버는 섬머 시즌부터 롤챔스 팀들과 진검승부를 벌이게 됐다. 김가람 감독과 '로컨' 이동욱은 롤챔스 중위권을 목표로 삼겠다고 밝혔다.
 

 

다음은 승리를 차지한 ESC 에버의 김가람 감독과 '로컨' 이동욱과의 인터뷰 전문이다.


Q. 승격에 성공한 소감은?

김가람 감독 : 우리가 처음 챌린저스 코리아에 임하면서 롤챔스에는 당연히 가야 한다고 생각했다. 그 과정이 정말 힘들었고, 기복도 심했다. 그래서 걱정을 많이 했다. 결과가 좋게 나와 정말 기쁘다. 롤챔스에 가서도 부끄럽지 않은 모습 보이도록 노력하겠다.

'로컨' 이동욱 : 두 번째 승강전이었다. 처음 승강전에서는 제 기량을 발휘하지 못했기에 많이 슬펐다. 이번 기회에 열심히 한 결실을 맺은 것 같아 기쁘다.


Q. 3:0 완승을 거뒀는데?

김가람 감독 : 지난 에버8 위너스전만 해도 우리의 전력이 약했다고 생각한다. 그때부터 지금까지 정말 열심히 준비를 했다. 그 성과가 아닐까 한다. 결승 이후에 스크림 성적이 굉장히 좋았다. 3:0 스코어를 어느정도 예상했다.

'로컨' 이동욱 : 스크림 성적이 워낙 좋았다. 특히, 시비르로 승률이 좋았기에 시비르만 잡으면 쉽게 이길 수 있다고 생각했다.


Q. 최고의 2015년을 보냈다. 하지만 그 이후 힘든 시기를 보냈는데?

김가람 감독 : 팀 유지에 있어 힘든 부분이 있었다. '아테나' 강하운 같은 경우에는 워낙 좋은 대우를 약속해서 선택을 존중해줬다. 다른 선수들에게도 제의가 계속 왔었다. ESC 대표님이 선수들에 대한 좋은 대우를 약속해주셨기에 버틸 수 있었다. IEM 월드 챔피언십 패배 이후, 커뮤니티 반응이 좋지 않았을 때 역시 힘들었다.

'로컨' 이동욱 : 우리가 우승 타이틀이 두 개였기에 끝까지 같이 할 줄 알았다. (강)하운이 형이 빠지긴 했지만, 나는 팀원들과 끝까지 함께 하고 싶은 마음이 강했다.


Q. 롤챔스에서 어느 정도 성적을 거둘 수 있을지?

김가람 감독 : 정말 열심히 노력한다면 중위권 정도 성적을 유지할 수 있지 않을까.


Q. (김가람 감독에게)'토토로' 은종섭 대신 '키' 김한기를 다시 기용한 이유는?

김가람 감독 : 두 선수 모두 정말 잘하는 상태다. 나에게는 정말 행복한 고민이다. 선수들은 서로 양보하는 분위기였다. '토토로' 은종섭의 최근 기세가 좋았지만, '키' 김한기가 출전해도 충분히 좋은 모습을 보여줄 수 있을 것 같았다.


Q. 승리를 확신한 순간은?

김가람 감독 : 3세트에 바론을 빼앗은 뒤부터 경기 분위기가 바뀌더라. 그걸 보고 승리를 확신했다.

'로컨' 이동욱 : 상대에게 바론을 내주고도 압박을 잘 견뎌냈다. 시비르는 아이템을 갖출수록 훨씬 더 강력해지므로 버티면 이길 수 있다고 생각했다.


Q. (이동욱에게)승강전을 앞두고 긴장되진 않았는지?

'로컨' 이동욱 : 내가 경기 중에는 아무것도 보이지 않고 화면만 보이는 스타일이다. 딱히 긴장하지 않는다.

김가람 감독 : 다른 선수들은 너무 긴장해서 청심환을 사줬다(웃음).


Q. 승률이 높은 칼리스타 말고 시비르를 계속 가져간 이유는 무엇인가?

'로컨' 이동욱 : 시비르가 40분대부터 '튕기는 부메랑'으로 엄청난 대미지를 뽑아낼 수 있다. 칼리스타보다 시비르가 요즘에는 훨씬 좋은 것 같다.


Q. 롤챔스에 쟁쟁한 원거리 딜러가 많은데?

'로컨' 이동욱 : '뱅' 배준식과 '프레이' 김종인을 정말 좋아한다. '뱅' 배준식은 어떤 상황에서도 죽지 않고 상대를 쓰러뜨린다. '프레이' 김종인은 공격적인 움직임으로 스스로 무언가를 만든다. 두 선수 모두 롤모델이다. 최소 반반 이상 싸워보고 싶다.


Q. 롤챔스 승격 이후 많은 변화가 있을 것이다. 가장 기대되는 것은?

'로컨' 이동욱 : 스크림 상대가 훨씬 강력해질 것 같다. 이제 승격했으니 중상위권 팀과 함께 연습을 하게 되지 않을까 싶어 기대된다.

김가람 감독 : 뛰는 무대가 커져서 좋다. 선수들이 주목받을 수 있다는 점이 최고다. 선수들이 항상 잘했는데 2부 리그라는 테두리 때문에 무시당했던 적이 많다.


Q. 만나고 싶은 팀이 있는지?

'로컨' 이동욱 : 아프리카 프릭스를 만나보고 싶다. 아프리카 프릭스도 우리처럼 2부 리그에서 승격했고, 그 이후로 잠재력이 폭발해 포스트 시즌에 진출했다. 만약 아프리카 프릭스를 상대로 승리하면 우리도 더욱 잘해질 수 있지 않을까.


Q. 마지막으로 하고 싶은 말은?

김가람 감독 : 관심 가져주시는 모든 분에게 감사하다. 후원해주시는 ESC 대표님에게 감사하다. 우리가 지금까지 올라오면서 일정이 힘들었다. 잘 버텨준 선수들과 코치에게 정말 고맙다는 말 전하고 싶다.

'로컨' 이동욱 : 힘든 일정 속에서도 함께 버틴 팀원들에게 가장 고맙다. 우리가 밴픽 전략에서 우위를 잡게 해준 코치님과 서브 멤버들에게도 정말 감사하다. ESC 대표님에게 고맙다는 말을 꼭 전하고 싶다.

박범 기자

<인벤, 네이버 뉴스스탠드! my언론사로 설정하기>

e스포츠인벤 Copyright (c) 인벤 커뮤니케이션즈. All rights reserved.
기사제보 및 문의 esports@inven.co.kr

기사제공 인벤

 

http://sports.news.naver.com/lol/news/read.nhn?oid=442&aid=0000035232

 

 

Please reload

공식 SNS 페이지

I'm busy working on my blog posts. Watch this space!

Please reload

태그 검색
Please reload

보관
  • Facebook Basic Square
  • Twitter Basic Square
  • Google+ Basic Square

© 2014 by Trademark.
Created with esportsconnected 

  • Facebook Social Icon
  • Wix Twitter page
  • LinkedIn Social Icon

Creative Lab

ESC

esportsconnected

이스포츠커넥티드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여의대로 8 (여의도동 28-3) 

여의도메리어트파크센터 A타워 3201